숙박가구

다음메뉴

이전메뉴

통나무 산장 깊은 숲속 크고 굵은 산장

맘씨 고운 누이 순자씨와 열혈 이장님

40여 년 간 마을을 가꾸고 지키며 살아온 8남매 맏딸 순자씨와 와운마을을 꿈꾸는 열혈 청년.. 이장님댁

천년송가는길 맑고 깊은 계곡

와운마을 산마니

어린시절 뛰어놀던 고향으로 들어와 지리산과 호흡하며 살고 있는 젊은 심마니 집 비가 오거나 마음이 호젓할 때 홀연히 산속으로 사라지고 나타나면 산버섯과 산나물을 두손에 가득히..

와운골황토펜션 상쾌한 바람도 머물다 가는 황토펜션

샘이깊은물 와운골 선방

와운마을 새식구 약초 아저씨

지리산이 그리울때쯤 언제든 오고파 터를 잡은 서울 식당 아저씨, 알음알음 이 곳을 알게 되어 함께 머무르는 약초 아저씨가 사는집,
"지리산에서 가장 바람이 센 와운의 약초가 최고"라며 오늘도 약초 공부에 푹 빠져 있네요.

천년송가든 천년향이 가득한

와운마을 산마니

아무것도 모르고 지리산 산중으로 시집와 이제는 정도 들고 제피향이 좋아진 서울 신림동댁, 그리고 함께 살고 있는 배우를 꿈꾸던 와운 토박이 아저씨

와운산장펜션 편안함과 휴식을 드리는

와운산장 지기

지리산이 좋아 무작정 들어왔어요 은퇴 후 들어와 살려고 했지만 그때를 못 기다리고 직장과 펜션 운영을 병행하면서 산을 온몸으로 느끼며 살고있네요.

큰솔가든 천년송 아래로 맛으로 소문난 집

손이 예쁜 여자와 그녀의 남자

도시에서 큰 한복가게를 차리는 것이 꿈이었던 엷여덟 소녀. 손이 이쁘다며 다가온 시부모님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와운마을에 시집을 오게 되었다.
이제는 행복한 어머니로서의 삶을 일구며 살고 있다

산이야기 지리산 와운마을

와운골 새댁

어린시절 추억이 묻어있는 이 곳에서 아이들과 함께 새로운 미래를 약속한 젊은 부부가 사는 집

페이스북 트위터